만사가 귀찮고...그렇게 그렇게 장기탁묘생활을 마치고..


힘든 일을 겪은 후...아이들은 모두 저에게 다시 돌아왔어요.

업둥이 왔다고 성질내는 와중에도...긍정적인 아줌마들..

공룡이 된 피치.

피치는 한결같아요.

등에 고속도로가 개통되어 넋을잃고...

슬퍼해 봤자...

엄마라는 인간이 원망스러울 뿐이고..

보스의 카리스마.

유일한 단체사진..

피치가 살이 전혀 빠지지않는다는걸 알았죠..

쪼꼬는 점점 살이 빠져 적당한 몸매가 됐지만..

피치는 거의 변함이없었죠.

눈꼽도 여전하고..

내가 뭘..?

이번엔 배털이 밀리는 굴욕을 맛봤지만...시원해서 좋다고..

누워있는게 역시 편한 피치.

푹신한거 다 좋아.

피치는 그렇게 쭈욱....같은 몸무게를 유지하더라구요. 밥도 많이 안먹는것같은데..

운동을 안하니까요..

새로운 집에서...새 캣타워 상석을 점령.

이래뵈도 기분 좋은 거.

안움직이는 움짤.

예쁜얼굴 비싸지고..

폰카로 건진 내 딸.

은새가 가장 최근에 찍어준 사진.

피치도 그루밍 할 줄 알아요.

이 손을 잡고싶지만...

그 애가 이미 잡아도 돌아오지 못할 곳을 가버린 건..

바로 어제입니다.

아무런 예고없이...


잠이 든 듯 떠나버린 그 애를...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들이..
오래오래 기억해주시기를 바래봅니다.


1999년 3월 19일 태어나 2004년 4월 나에게로 와서 피치 가 된 아이.
2011년 5월 14일. 문득...먼 길을 떠남.

사랑한다..뒤늦게 만난 내 아가야...너무나 많이....사랑한다..

Posted by 시마리스


핀트가 저멀리...그래도 피치의 심통표정이 예쁜...

앉아있는 사진보다 누워있는 사진이 더 많은 피치.

니케와 즐거운 한 때 vol. 2

심하게 날씬해보이는 신기한 사진.

피치는 본디 이렇게 후덕하니 말이에요.

항아리형 다층 석탑몸매.

귀엽기 그지없어요.

표정이...

뽕맞은것같아요.

그렇게 그 애는 저를 항상 유쾌하게 합니다.

피치는 사랑받는 법을 안다기보다...사랑을 받아야만 직성이 풀리는 아이였어요.

뒷통수만 봐도 손이 가야하는..


물론..괴롭히고도 싶죠.

이렇게 게으름피우며 누워있으면요..

쪼꼬랑 같이 장판무늬만드는 취미생활도 했어요.

포로리에게 이쁨받는 피치. 사실은 피치가 나이가 가장 맍았는데...(2~3개월 뿐이지만..)
나중엔 은근히 피치가 쪼꼬와 포로리에게 의지를 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줬지요.

야성미가 넘치고..

자신감 넘치는 표정을 자주 보여주는 피치.

그래도 또리방 할때가 제일 예쁜데..

감정주체를 못하고 뜀박질준비중에 자제시키고 사진질..

저를 늘 바라봐주는 피치..

저의 결혼으로 인해...친정집에 장기탁묘를 가게됐어요.

시댁에 들어가 살아야해서...선택의 여지가 없던 결정.

그래도 피치는 상처받지않고 저를 기다려줬습니다.

예쁜 눈도 많이 보여주고..

아이들과도 대충 사이좋게..

햇빛 받기 좋았던 옛날 친정집..

피치는...친정집 개도 용서 해줬지요.

아 아직 제가 혼자 살 때의 무릎붙박이.

몇일에 걸쳐 같은 사진이 찍혀 의심될지경..

놀때 빼곤 늘 졸려하던 피치.

아니라며 정색.

이맘때 쯤...은새가 태어나고..기어다닐즈음..피치는 은새를 무척이나 경계했습니다.

심기불편...

사람에겐 러블리..그치만 뽀뽀는 싫어.

내가 제일 좋아하는 포효하는 피치 움짤.

껌 좀 씹은 피치.

싫은 건 싫은 거라며...

그래도 꼭 사람곁에서 귀찮아도 떠나지않는 사람중독묘.

뱃살이 민망하지만...

나름 가끔은 세수도하고..

친정아빠가 돌아가시고나서...친정집은 안산으로 이사를 했어요.
눈만 마주치면 어디서든 발라당 피치.

은새랑 즐거운 한 때. 구해달라는 피치.

그래도 계속된 사냥 본능.

조카 니케덕에 굴욕도 맛보고..

잡힐것같지않으면 그닥 마음도 안생긴다는지...

은새랑 즐거운 한 때 vol. 2

은새랑 즐거운 한 때 vol. 3


사이 좋은 우리 가족.

Posted by 시마리스


티스토리 툴바